bookmark_border21세기 신문화의 리더 오타쿠



책소개


다들 오타쿠, 오타쿠, 하는데 오타쿠가 진짜 뭐야?

한국의 일상 생활 속에도 깊이 파고든 오타쿠 문화를 일본의 컨텐츠 사업에 기반한 시선으로 풀이해 낸 책이다. 게임, 애니메이션, 만화, 힙합 등 젊은이들의 대표 컨텐츠로 사랑 받고 있는 놀이 문화와 서브컬쳐의 중심에 오타쿠들이 있다. 그중에서도 철도 오타쿠와 모에 오타쿠를 중점적으로 다룬 책이다. 철도 오타쿠는 모형을 즐기는 사람, 철도의 사진을 촬영하고 여행을 즐기는 사람을 뜻하며 모에 오타쿠는 성인 만화나 잡지를 즐기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그러나 외형적인 모습보다는 내면의 공통점을 찾아 열광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들은 어째서 철도와 성인물의 오타쿠가 되었으며 일본 산업의 절대적으로 중요한 고객이 되었는가? 또 대부분의 오타쿠들이 왜 외설문화에 빠진 사람으로 오해 받는가 등 오타쿠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냈다. 사회학적, 문화적 관점으로 오타쿠를 분석한 저자는 오타쿠들의 취향을 무조건 부도덕적이며 개인적인 문화로 바라보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지금의 부정적인 시선을 타인에 대한 이해로 바꿔야한다고 말한다. 또 누구든 어떤 부분에서는 오타쿠적 기질이 있을수 있다는 모종의 가능성도 있다고 말한다. 책을 통해 오타쿠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저자 소개


저자 : 이진천


전자계산학석사를 거쳐 경원전문대학 겸임교수를 역임하고 서울산업대, 경원대학교 외래교수로 있다. 폴리텍대학, 수원과학대학, 신기술교육강사, 서울시공무원교육원에서 CAD강사를 했으며 대한설비공학회 편집위원으로 있다.



목차


1. 프롤로그

2. 일본의 서브컬쳐


1. 서브컬쳐란?
2. 저항문화로 시작된 서브컬쳐의 역사
3.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서브컬쳐의 장르
4. 단순한 놀이가 아닌 비즈니스로서의 서브컬쳐
5. 한국에서의 일본 서브컬쳐

3. 서브컬쳐를 주도하는 오타쿠

1. 오타쿠는 어떤 사람?
2. 왜 오타쿠라 부르게 되었나?
3. 오타쿠와 마니아, 폐인의 차이
4. 오타쿠는 남자만 있는가?
5. 시대에 따라 변하는 오타쿠 ? 오타쿠의 역사
6. 오타쿠 유전자(DNA)
7. 증식하고 진화하는 오타쿠
8. 오타쿠가 은퇴를 할 때는?
9. 음지에서 양지로

4. 오타쿠의 원조격인 철도 오타쿠

1. 철도 오타쿠의 호칭
2. 철도 오타쿠의 역사
3. 철도 오타쿠의 장르
4. 철도의 의인화
5. 철도 오타쿠의 소비 패턴과 영향력

5. 외설 문화의 대명사로 각인된 모에 오타쿠

1. 모에란?
2. 모에의 탄생 배경
3. 모에의 장르
4. 남자들끼리의 연애를 즐기는 썩은 여자인 후죠시(腐女子)
5. 2차원의 캐릭터를 2.5차원으로 승화시킨 코스프레
6. 끝없이 파생되는 모에 오타쿠들의 장르와 상품들

bookmark_border-나의 소원 중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1947년 백범 김구 –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김구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나,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는 것을 원치 아니한다.

우리의 부력(富力)은
우리의 생활을 풍족히 할 만하고,
우리의 강력(强力)은 남의 침략을 막을 만하면 족하다.
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되게 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주겠기 때문이다.

지금 인류에게
부족한 것은 무력도 아니오, 경제력도 아니다.
자연과학의 힘은 아무리 많아도 좋으나,
인류 전체로 보면 현재의 자연과학만 가지고도

편안히 살아가기에 넉넉하다.
인류가 현재에 불행한 근본 이유는 인의(仁義)가 부족하고,
자비가 부족하고, 사랑이 부족한
때문이다.
이 마음만 발달이 되면 현재의 물질력으로
20억이 다 편안히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인류의 이 정신을
배양하는 것은 오직 문화이다.

나는 우리나라가 남의 것을 모방하는 나라가 되지 말고,
이러한 높고 새로운 문화의 근원이
되고, 목표가 되고,
모범이 되기를 원한다.

그래서 진정한 세계의 평화가 우리나라에서,
우리나라로 말미암아서 세계에
실현되기를 원한다.
홍익인간(弘益人間)이라는 우리 국조(國祖) 단군의 이상이
이것이라고 믿는다.

또 우리 민족의
재주와 정신과 과거의 단련이
이 사명을 달하기에 넉넉하고,
국토의 위치와 기타의 지리적 조건이 그러하며,
또 1차 2차
세계대전을 치른 인류의 요구가 그러하며,
이러한 시대에 새로 나라를 고쳐 세우는 우리의 서 있는 시기가 그러하다고 믿는다.
우리
민족이 주연배우로 세계의 무대에 등장할 날이
눈앞에 보이지 아니하는가.

이 일을 하기 위하여 우리가 할 일은
사상의
자유를 확보하는 정치양식의 건립과
국민교육의 완비다.

내가 위에서 자유의 나라를 강조하고, 교육의 중요성을 말한 것이 이
때문이다.
최고 문화 건설의 사명을 달할 민족은 일언이 폐지하면,
모두 성인(聖人)을 만드는 데 있다.

대한(大韓)사람이라면 간 데마다 신용을 받고 대접을 받아야 한다.

우리의 적이 우리를 누르고 있을 때에는 미워하고 분해하는

살벌·투쟁의 정신을 길렀었거니와,
적은 이미 물러갔으니 우리는 증오의 투쟁을 버리고
화합의 건설을 일삼을 때다.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고,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조다.

우리의 용모에서는 화기가
빛나야 한다. 우리 국토 안에는 언제나 춘풍(春風)이 태탕(鋏蕩)하여야 한다.

이것은 우리 국민 각자가 한번 마음을 고쳐먹음으로써
되고,
그러한 정신의 교육으로 영속될 것이다.

최고 문화로 인류의 모범이 되기로 사명을 삼는 우리 민족의

각원(各員)은
이기적 개인주의자여서는 안된다.

우리는 개인의 자유를 극도로 주장하되, 그것은 저 짐승들과 같이
저마다 제 배를 채우기에 쓰는 자유가 아니요, 제 가족을, 제 이웃을, 제 국민을 잘 살게 하기에 쓰이는 자유다.

공원의 꽃을
꺾는 자유가 아니라 공원에 꽃을 심는 자유다.
우리는 남의 것을 빼앗거나 남의 덕을 입으려는 사람이 아니라, 가족에게, 이웃에게,
동포에게 주는 것으로 낙을 삼는 사람이다.
우리 말에 이른바 선비요 점잖은 사람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게으르지 아니하고
부지런하다. 사랑하는 처자를 가진 가장은 부지런할 수밖에 없다.
한없이 주기 위함이다.

힘드는 일은 내가 앞서 하니
사랑하는 동포를 아낌이요, 즐거운 것은 남에게 권하니 사랑하는 자를 위하기 때문이다.

우리 조상네가 좋아하던
인후지덕(仁厚之德)이란 것이다.

이러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산에는 삼림이 무성하고 들에는 오곡백과가 풍성하며, 촌락과 도시는 깨끗하고
풍성하고 화평한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 동포, 즉 대한사람은 남자나 여자나 얼굴에는 항상 화기가 있고, 몸에서는 덕의 향기를 발할
것이다.

이러한 나라는 불행하려 하여도 불행할 수 없고, 망하려 하여도 망할 수 없는 것이다.

민족의 행복은 결코
계급투쟁에서 오는 것도 아니요,
개인의 행복이 이기심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

계급투쟁은 끝없는 계급투쟁을 낳아서 국토의
피가 마를 날이 없고, 내가 이기심으로 남을 해하면 천하가 이기심으로 나를 해할 것이니, 이것은 조금 얻고 많이 빼앗기는 법이다.

일본의 이번 당한 보복은 국제적·민족적으로도 그러함을 증명하는 가장 좋은 실례다.
이상에 말한 것은 내가 바라는 새 나라의
용모의 일단을 그린 것이어니와, 동포 여러분! 이러한 나라가 될진대 얼마나 좋겠는가.

우리네 자손을 이러한 나라에 남기고 가면
얼마나 만족하겠는가.
옛날 한토(漢土)의 기자(箕子)가 우리나라를 사모하여 왔고,
공자(孔子)께서도 우리 민족이 사는 데 오고
싶다고 하셨으며,
우리 민족을 인(仁)을 좋아하는 민족이라 하였으니 옛날에도
그러하였거니와, 앞으로는 세계 인류가 모두 우리
민족의 문화를 이렇게 사모하도록 하지 아니하려는가.

나는 우리의 힘으로, 특히 교육의 힘으로 반드시 이 일이 이루어질 것을
믿는다.
우리나라의 젊은 남녀가 다 이 마음을 가질진대 아니 이루어지고 어찌하랴!
나도 일찍이 황해도에서 교육에 종사하였거니와
내가 교육에서 바라던 것이 이것이었다.
내 나이 이제 70이 넘었으니, 직접 국민교육에 종사할 시일이 넉넉지 못하거니와, 나는 천하의
교육자와 남녀 학도들이 한번 크게 마음을 고쳐먹기를 빌지 아니할 수 없다.
– 나의 소원 중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1947년 백범
김구 –

눈 덮인 들판을 걸어 갈 때
함부러 어집럽게 걷지 말지어다
오늘 내가 디딘 발자국은
언젠가 뒷사람의
길이 되니라.